도립안동노인전문요양병원 '치매안심병원' 지정

경북도 16일 개소식…133병상 갖춰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권영세 안동시장 등 경북 치매안심병원 개소식 참석자들이 현판 공개를 준비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권영세 안동시장 등 경북 치매안심병원 개소식 참석자들이 현판 공개를 준비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경북도립안동노인전문요양병원이 전국 최초 '치매안심병원'으로 지정됐다. 전국 79개 공립노인요양병원 중 1호다.

경북도립안동노인전문요양병원(안동유리재단 이사장 염진호)은 16일 치매환자와 환자 가족 지원을 위한 치매안심병원 개소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엔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비롯해 권영세 안동시장, 양성일 보건복지부 인구정책실장, 도내 16개 공립요양병원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치매안심병원은 치매국가책임제 시행(2017년 9월)에 따라 전국 79곳 공립요양병원(경북도 16곳) 중 공모로 선정된 55곳(경북도 9곳)에 필요시설, 장비, 인력 등 인프라를 갖추도록 지원한 뒤 최종 현장확인 등 심의를 거쳐 지정했다.

안동치매안심병원은 사업비 21억400만원을 지원받아 병원 내 2천292㎡ 공간에 3개 병동 133병상(신관 51병상, 본관 82병상)을 조성했다. 환자 안정성을 최대한 고려한 공간 구성, 집중 치료를 위한 치매환자 전용병동으로 24시간 운영체계도 갖췄다.

입원병실(4인실 이하, 개별흡인기, 산소발생기, 환기시설), 심리치료실(인지, 화상, 감각치료), 공용거실과 함께 조명, 색채, 영상, 음향 등을 이용한 쾌적한 환경시설도 구비했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경북 안동에서 전국 최초 치매안심병원을 개소하게 돼 의미가 크다"며 "고령화 사회를 맞아 앞으로도 어르신들이 편안하고 안심되는 요양을 하실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도의 치매 환자와 그 가족에게 최적의 의료 서비스 제공을 위해 다양한 시책들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