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택만 쏙 빼 먹고…에어부산, 대구공항 국제선 철수

에어부산이 국내 LCC 최초로 고성능 탑재 장비를 기반으로 한 정밀 접근 착륙 절차(RNP-AR) 인가를 위한 규정 개정에 착수했다고 24일 밝혔다. RNP-AR은 항공기에 탑재된 항법 장비를 인공위성 GPS 신호와 연동하여 정밀한 접근과 착륙을 가능하게 하는 절차다. [에어부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에어부산이 국내 LCC 최초로 고성능 탑재 장비를 기반으로 한 정밀 접근 착륙 절차(RNP-AR) 인가를 위한 규정 개정에 착수했다고 24일 밝혔다. RNP-AR은 항공기에 탑재된 항법 장비를 인공위성 GPS 신호와 연동하여 정밀한 접근과 착륙을 가능하게 하는 절차다. [에어부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에어부산이 수익성을 이유로 대구발 국제선 8개 노선 철수를 결정하자 대구시민들이 많은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게다가 대구발 노선 축소의 이유가 인천공항 진출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비난도 쏟아지고 있다.

16일 한 매체에 따르면 오는 12월과 내년 2월에 베트남 다낭, 중국 싼야행 에어부산 비행기 왕복 티켓을 끊은 한 여행객이 생각지도 못한 결항 문자를 받았다. 갑작스런 결항 소식에 황당함을 감출 수 없었던 이 고객은 고객센터에 수차례 전화하고 이메일도 보냈지만 답을 제대로 받지 못했다. 이 여행객은 "하룻밤 80만원 상당의 고가 리조트도 예약했는데 결국 여행 일정을 바꾸면서 큰 손해를 보게 생겼다"며 "애당초 결항할 거라면 왜 내년까지 예약을 받았는지 이해가 안 된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이는 에어부산이 대구공항에서 운영하던 국제선 9개 노선 중 8개를 철수해버렸기 때문이다. 동남아·중국 노선의 수익성이 떨어진다는 이유에서다. 에어부산이 지난 5월 국토교통부로부터 인천~선전, 인천~청두, 인천~닝보 노선에 대한 운수권을 배분받음에 따라 인천국제공항 진출에 성공하면서 대구공항에서 운행하던 여객기 3대 중 2대를 인천공항에 배치한다는 계획을 세웠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이 때문에 10개였던 대구공항의 정기 노선은 대구~제주, 대구~후쿠오카, 대구~타이베이 등 3개로 줄어들었다. 게다가 에어부산이 철수한 노선은 대구시가 대구공항 활성화를 위해 적자를 보전해주던 노선들이었다.

문제는 철수 결정이 나기 전 미리 예매한 손님들의 경우 여행 일정 변경에 따른 손해를 고스란히 손님이 져야 한다는 사실이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승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부산 김해공항에 취항중인 노선을 이용할 수 있도록 조치 중"이라면서 "하지만 고객이 직접 항공편을 취소할 경우 수수료를 비롯한 다른 보상은 해 줄 의무가 없다"고 밝혔다.

 

대구시민들은 에어부산이 해당 노선의 적자를 대구시로부터 보전받는 등 대구공항 취항에 따른 많은 혜택을 누려왔고, 에어부산의 성장에 대구공항 취항이 한 축을 담당했음에도 이를 배신했다는 사실에 대해서도 비난을 쏟아냈다. 한 시민은 "김해공항에 더 이상 자리가 없을텐데 대구시민들 항공기 이용만 더 불편하게 됐다"고 불만을 터트렸다.

이에 대해 대구시 관계자는 "동남아와 중국 노선 다변화를 위해 다른 항공사와 협업해 나가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