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월드 롤러코스터 사고' 부상자 "근무교대로 쉬러 가고자 열차 탑승, 미끄러져 사고"

'열차 탑승 관행' 고스란히 배운 것 입증돼… 경찰, A씨 상대로 근무자 수칙 교육 여부 및 관행 배운 경로 확인
대구경찰, 형사·광수대 안전사고전문가 등 30명 전담수사팀과 변호사 경찰 4명 법률지원팀 편성

22일 오후 대구 이월드에서 달서구청 공무원과 이월드 관계자들이 협동으로 놀이기구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22일 오후 대구 이월드에서 달서구청 공무원과 이월드 관계자들이 협동으로 놀이기구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대구 '이월드 롤러코스터 사고'는 안전 불감증과 잘못된 관행에 따른 인재인 것으로 다시 한 번 확인됐다.

사고 부상자 A(22) 씨가 경찰 조사에서 "근무교대 후 휴식을 취하기 위해 기구 뒷부분에 서서 맨 앞칸 출발지점 승강장에 뛰어내리려 했다"고 진술했다.

대구 성서경찰서는 22일 오전 피해 아르바이트생 A씨가 입원한 병원에서 50분간 대면 조사를 실시했다고 이날 밝혔다.

교대근무자 B(20) 씨와 하루에 40분씩 교대 근무를 해온 A씨는 휴식시간이 되자 놀이기구 밖으로 나가기 위해 열차 뒤칸에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출발하는 열차 맨 뒤에 서 있었으며, 맨 앞칸 출발지점 승강장에 뛰어내리려 했으나 발이 미끄러졌고, 기구가 오른쪽으로 돌아가는 과정에 균형을 잃어 좌측 풀숲으로 뛰어내렸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사고 순간에 대한 기억이 없어 다리가 끼게 된 과정에 대해서는 진술하지 못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앞선 경찰 조사에서 B씨는 A씨가 열차 뒤에 서 있는 모습을 보고도 운행을 조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월드에 따르면 일부 허리케인 근무자들은 평소 근무교대 직후 놀이기구 아래에 있는 기계실에서 흡연하는 등 휴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근무자 안전수칙을 교육받은 적이 있는지, 열차 탑승 관행을 누구한테 배웠는지 등을 추가로 조사할 방침이다.

현재 대구경찰청은 성서경찰서 형사과와 대구경찰청 광역수사대 소속 안전사고 전문가 30명 등으로 '이월드 롤러코스터 사고' 전담수사팀을 편성하고 중요 참고인과 관련법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다.

이들은 이월드 사고 주요 관련자와 전·현직 종사자, 안전관리자, 총괄팀장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와 근무 수칙, 안전 교육 실시 여부를 조사한다.

아울러 법률지원팀에 변호사 자격이 있는 경찰관 4명을 꾸려 이월드의 관광진흥법 등 관련법 위반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이새롬 대구 성서경찰서 형사과장은 "사고 경위를 다각도로 파악하고자 A씨와 관계인 수사를 신속하게 진행할 방침"이라며 "심신에 큰 상처를 입은 부상자와 가족에게 심리 상담도 시작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