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서구청 '인동촌 백년마을사업' 국토부 최종 승인

낙후지역 도시재생 탄력

'인동촌 백년마을사업' 구상도. 대구 서구청 제공. '인동촌 백년마을사업' 구상도. 대구 서구청 제공.

대구 서구청이 추진하는 비산2·3동 '스스로, 그리고 더불어 건강한 인동촌 백년마을' 사업이 최근 국무총리 주재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에서 국토교통부의 최종 승인을 받았다.

해당 사업 대상지인 비산2·3동 경부선 철로변 남쪽 17만㎡는 서대구산단 근로자들의 주거지 기능을 상실했고, 고령화에 따른 인구 감소가 가속화해 도시재생이 시급한 지역으로 꼽혔다.

서구청은 국토부 최종 승인으로 오는 2022년까지 모두 287억원(국비 85억, 지방비 85억, 공기업 115억, 기타 2억)을 투입해 공공임대주택 조성, 노후주택 리모델링 지원 등 도시재생 활성화 사업에 나선다.

서구청은 올 하반기부터 해당 사업을 기존의 달성토성마을, 원고개마을 재생사업 등 기존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해 각각 사업의 완성도를 높인다는 복안이다.

류한국 서구청장은 "국토부 사업 승인으로 서구의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이 탄력을 받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