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청년센터 제2센터 '공감그래' 문 열어..

청년의 고민에 귀기울이고 해답을 찾아가는 청년상담공간

청년의 고민에 귀 기울이고 함께 답을 찾아가는 소통과 공감의 공간이 대구에 탄생했다. 대구시는 대구청년센터 제2센터 '공감그래'가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16일 밝혔다.

지난달 중구 국채보상로에 문을 연 공감그래는 2016년 7월 개소한 대구시 청년센터(중구 중앙대로 402)와 2019년 3월 개소한 청년공감공간(북구 대현로 3)에 이어 대구시가 3번째로 만든 대구청년의 공간이다.

대구형 청년수당 등 청년사업의 확대에 따른 청년공간 부족을 해소하기 위한 해결책으로 기존 청년센터와 가까운 곳에 청년센터 제2센터로 공감그래를 조성했다.

청년센터 제1센터가 청년정책, 네트워크, 커뮤니티 등 청년활동 공간이라면 이번에 조성한 공감그래는 청년상담 공간이다. 3개의 상담실과 집단 상담 및 커뮤니티 공간으로 구성해 이달 4일부터 사회진입의 문턱에 있는 청년의 사회진입을 지원하는 1대 1 청년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심화 상담이 필요한 경우 전문기관과 연계하는 2차 상담서비스도 제공하며, 중위소득 150% 이하의 사회 진입기에 있는 청년들은 사회진입활동지원금(상담연결형, 30만원)도 지원받을 수 있다.

참여를 원하는 청년은 6월부터 매월 마지막 주에 '청년사회진입활동지원시스템'에 접속해 본인이 원하는 분야와 시간을 선택해 신청하면 된다.

이상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공감그래는 대구 청년의 고민에 공감하고 무한한 긍정을 보내는 공간이다"며 "청년의 고민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공감하고 소통하는 청년희망도시 대구를 청년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