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대 간호학과 학생들, 호신술 연마 눈길

병원 내 폭력사건에 대비…생활스포츠 교양수업에 호신술 접목, 큰 호응

구미대 간호학과 1학년 학생들이 호신술 실기수업을 하고 있다. 구미대 제공 구미대 간호학과 1학년 학생들이 호신술 실기수업을 하고 있다. 구미대 제공

구미대(총장 정창주) 간호학과 실습실에 기합 소리가 요란해 눈길을 끈다. 구미대가 올부터 간호학과 생활스포츠 교양과목에 호신술을 접목해 예비간호사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구미대는 최근 병원 응급실에서 자주 발생하는 폭행 사건·사고와 관련, 간호사들이 자신과 환자를 보호하고 체력 증진을 통한 근무효율 제고 등을 위해 호신술을 접목했다.

수업은 1주일 2시간(2학점)으로 호신술 실기수업과 스포츠 활동을 통한 스트레스 해소법, 체력단련 등으로 짜였다. 현재 1학년 3개 반 125명이 수업에 참여한다.

차지선(간호학과 1년) 학생은 "응급실 폭행 사건을 뉴스로 보면서 겁이 났던 게 사실이다"며 "여성으로서 꼭 필요한 호신술을 배움으로써 자신감도 생기고 건강에도 도움이 되는 것 같아 즐겁게 참가하고 있다"고 했다.

강상호 스포츠건강관리과 지도교수는 "응급 환자의 소중한 생명을 다루는 의료인들이 폭행에 무방비로 노출되는 현상은 사회적 문제"라며 "학생들이 호신술의 필요성을 이해하고 수업 만족도가 높아 예비 의료인을 대상으로 수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