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영양군, 탈북민 영농 정착 '착한촌'(着韓村) 조성 위한 잰걸음

남북하나재단 관계자 20명, 15일 영양 방문해 업무 협의
탈북민은 일자리 얻고, 영양군은 지역 인구 늘리고

영양군이 '탈북민 영농정착촌' 조성을 위해 15일 남북하나재단 관계자들과 협의하고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영양군 제공 영양군이 '탈북민 영농정착촌' 조성을 위해 15일 남북하나재단 관계자들과 협의하고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영양군 제공

'북한 이탈주민 영농정착촌' 조성 사업 추진을 위한 영양군의 보폭이 빨라지고 있다.

이 사업은 오도창 영양군수의 공약으로, 영양군 수비면 오기리 일대 173만㎡ 규모에 탈북민을 위한 고랭지 농경지와 임대주택, 영농상담소, 보건진료소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영양군은 이를 통해 탈북민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영양 인구 2만 명 회복 및 농촌 일손 확보, 폐교 방지 등 효과를 꾀할 계획이다.

고경빈 남북하나재단 이사장과 유인덕 숭의동지회 회장, 서재평 탈북자동지회 사무국장 등 관계자 20명은 15일 영양을 방문해 군과 함께 북한이탈주민 영농정착촌 조성을 위한 업무 협의를 했다.

이들은 이날 사업 현장과 소득작물 재배 농가 등을 방문한 뒤 장계향 문화체험교육관에서 '탈북민 착한촌(着韓村) 조성에 따른 방안 마련'을 주제로 세미나를 열었다.

영양군에 따르면 이 사업에 필요한 예산은 850억원으로 통일부로부터 국비 550억원을 지원받고 민간자본 250억원과 지방비 50억원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오도창 군수는 지난해 지방선거 때 소멸위험지수 0.187로 전국 기초단체 가운데 소멸위험지역 7위에 오른 영양지역 인구를 2만 명으로 끌어 올리기 위해 이 사업을 공약했다.

탈북민에게 안정적인 일자리와 정착 기반을 제공하는 한편 이를 통해 지역 인구도 늘리고 농촌의 일손 부족도 해결하자는 것이다.

영양군이 오도창 군수의 공약사업으로 인구 3천명 증가를 가능하게 할 '탈북민 영농정착촌' 조성을 위해 15일 남북하나재단 관계자들과 협의하고 현장을 둘러보았다. 영양군 제공 영양군이 오도창 군수의 공약사업으로 인구 3천명 증가를 가능하게 할 '탈북민 영농정착촌' 조성을 위해 15일 남북하나재단 관계자들과 협의하고 현장을 둘러보았다. 영양군 제공

오 군수는 이 공약 추진을 위해 일찌감치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만나 사업에 대해 논의하고, 이 지사로부터 적극적인 지원약속을 받기도 했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지역 현안들을 해결하기 위해선 외부 인구 유입이 필수적"이라며 "이날 회의를 계기로 정착촌 사업 추진을 위해 남북하나재단과의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적극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