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당, '스트립바 의혹' 최교일 국회의원·장욱현 영주시장 고발

미국 뉴욕 출장 당시 스트립바 출입 의혹이 제기된 최교일 국회의원과 장욱현 영주시장이 검찰에 고발됐다.

하승수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은 20일 서울중앙지검에 자유한국당 최교일 국회의원(영주예천문경)과 장욱현 영주시장을 업무상 배임 및 뇌물공여 수수 혐의로 고발했다.

녹색당은 이날 "영주시가 민간인 국외여비 명목으로 최교일 의원과 보좌관의 여비를 지원한 것은 행정안전부의 지방자치단체 세출예산 집행기준을 위반한 것이며 업무상 배임, 뇌물공여 수수에 해당하기 때문에 최 의원과 장 시장을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녹색당에 따르면 영주시는 2016년 9월 24~26일 미국 뉴욕 카네기홀에서 열린 선비뮤지컬 공연장에 참석하기 위해 현지에 간 최교일 의원과 보좌관에게 경비 844만원을 지원했다. 당시 뉴욕엔 최 의원과 최 의원 보좌관, 장욱현 영주시장, 김현익 영주시의회 의장, 공무원 등 10여명이 함께 갔다.

한편 최 의원은 이번 논란에 대해 페이스북을 통해 "저희가 간 주점은 릭스 카바레로 이곳에서는 노출을 하더라도 상반신까지만 허용된다. 10명이 주점에서 30분 정도 가볍게 술 한 잔하고 나왔고 비용은 전부 사비로 계산했다"고 밝혔다. 현재 최 의원은 스트립바 방문 의혹을 제기한 현지 한인 가이드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상태다.

앞서 시민단체인 활빈단도 지난 15일 최교일 의원에게 외유경비를 제공한 장욱현 영주시장을 업무상 배임 협의로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