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직 5급 공채·외교관 후보자 1차 시험 3월 9일…경쟁률 '36.4대 1'

응시자 평균 연령 27.7세…행정직(인사조직) 205대 1 '최고'

올해 국가공무원 5급,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 평균 경쟁률이 36.4대1인 것으로 밝혀졌다.

20일 인사혁신처는 2019년 국가공무원 5급 공채 및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 응시원접 접수 결과 370명 선발에 1만3천478명이 지원했다고 공개했다.

올해 접수인원은 지난해 383명 선발, 1만4천277명 접수한 것에 비해 799명이 감소해 경쟁률도 약간 낮아졌다.

모집 직군별 경쟁률을 보면 5급 행정직군이 37.8대1, 5급 기술직군 32.5대1, 외교관후보자 33.6대1이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행정직(인사조직)은 2명 모집에 410명이 지원해 205대1이다.

접수자의 평균 연령은 27.7세이며 20~24세 4,066명(30.2%), 25~29세 5,886명(43.7%), 30∼39세 2,949명(21.9%), 40∼49세 529명(3.9%), 50세 이상은 48명(0.4%)이다.

여성 접수자는 39.1%로 작년 38.0%보다 조금 올랐다.

올해 국가공무원 5급 공채, 외교관후보자 선발 1차 시험은 3월 9일(토) 전국 5개 지역 (서울, 부산, 대구, 광주, 대전)에서 실시되며, 1차 시험 합격자는 4월 8일(월) 사이버국가고시센터(http://gosi.kr)에 발표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