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물탱크 안 작업근로자·교직원 가스 질식…의식 찾아

경북 성주의 한 고등학교 내 물탱크 안에서 근로자와 교직원이 가스에 질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0일 성주소방서에 따르면 18일 오후 4시 40분께 성주군 선남면 한 고교 보일러실 내 물탱크에서 쓰러진 2명을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다.

근로자 이모(33)씨는 이날 오후 1시부터 물탱크 안에서 톨루엔 등이 함유된 도료 작업을 하던 중이었다.

이어 오후 4시 30분께 학교 직원 서모 씨가 이 씨를 발견해 119 신고를 한 후 구조하기 위해 탱크 안에 들어갔다가 어지럼증으로 함께 쓰러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성주소방서 대원들이 이들을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며 다행히 두 명 모두 의식을 되찾았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