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동해안상생協, 원전해체연구소 경주 유치 '맞손'

포항·경주·영덕·울진·울릉, 동해안 균형발전 촉구 결의문 채택

동해안 5개 시·군협의체인 경북동해안상생협의회는 20일 경주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임시회에서 원전해체연구소 경주 유치 등을 촉구하는 공동 결의문을 채택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동해안 5개 시·군협의체인 경북동해안상생협의회는 20일 경주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임시회에서 원전해체연구소 경주 유치 등을 촉구하는 공동 결의문을 채택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경북 동해안 지자체가 원전해체연구소 경주 유치 등을 촉구하는 공동 결의문을 채택했다.

포항·경주·영덕·울진·울릉 등 동해안 5개 시·군협의체인 경북동해안상생협의회는 20일 경주시청 대회의실에서 임시회를 열고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동해안 지역의 경제적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정부는 지역균형발전의 대원칙을 지켜달라"는 내용의 결의문에 서명했다. 협의회는 결의문을 이번 주 내 정부 관련 부처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는 지난달 정부가 발표한 '2019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 동해안고속도로 건설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에서 탈락한데다, 동남권 원자력해체연구소 입지 선정도 경북 동해안을 배제한다는 내용이 일부 언론을 통해 보도된 데 따라 마련됐다.

회의엔 의장인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해 이강덕 포항시장, 정규식 영덕 부군수, 권태인 울진 부군수, 김헌린 울릉 부군수와 5개 시·군 민간위원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경북 동해안 지역 공동 발전을 위해 ▷경북 동해안 지역에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원전 피해지역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정 ▷동해안 주민 숙원인 동해안고속도로의 조속한 추진 등을 정부에 촉구하기로 뜻을 모았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