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SNS에 "당 정신 차리자" 개탄…왜?

권영진 대구시장 페이스북 캡쳐 권영진 대구시장 페이스북 캡쳐

권영진 대구시장이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소속 정당인 자유한국당의 당 운영을 개탄하는 글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권 시장은 지난 10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대구시정에만 전념하려고 참고 또 참아 왔는데 요즘 당 돌아가는 꼴을 보니 가슴이 터질 것 같다"며 "황당한 웰빙단식·국민 가슴에 대못 박는 5·18 관련 망언·당내 정치가 실종된 불통 전당대회 강행·꼴불견 줄서기에 철 지난 박심 논란까지"라며 최근 벌어진 일련의 당내 행태를 거론했다.

이어 "도대체 왜들 이러나? 지지율이 좀 오른다고 하니 오만, 불통, 분열의 고질병이 재발한 것인가? 갈 길은 아직도 멀고 걸음은 더딘데 눈앞에는 첩첩산중"이라며 "제발 정신들 좀 차리자"고 당부했다.

권 시장 발언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광역단체장이 당선된 대구·경북의 달라진 정치지형에서 느낀 민심의 변화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대해 누리꾼 상당수는 "자기 밥그릇만 챙기자니 당원이고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는듯한 한국당이었는데 시장님의 일갈이 모처럼 속시원하다", "자한당이 잘해서 지지율이 오르는 게 아닌데"라며 동의를 나타냈고, 일부는 "제1야당의 책임 있는 분께서 남의 말 하듯 하시면 안된다"며 부정적인 견해를 보였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