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비상 걸린 동해안 고속도로 예타 면제 선정에 마지막까지 총력

경북도가 정부 예타 면제 사업으로 건의한 동해안 고속도로 건설의 일부 구간인 영일만대교의 조감도. 포항시 제공 경북도가 정부 예타 면제 사업으로 건의한 동해안 고속도로 건설의 일부 구간인 영일만대교의 조감도. 포항시 제공

경북도는 영일만대교가 포함된 동해안 고속도로 건설의 정부 예타 면제 사업 선정을 위해 마지막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여기에 영일만대교 건설을 바라는 포항지역 정치권도 힘을 보태고 있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지역 경제 파급효과가 큰 사업에 대해선 예비 타당성조사를 면제하겠다며 시도별 사업 2건씩을 신청받았다. 도는 동해안 고속도로와 동해중부선 복선전철화 사업을 건의했다.

도는 정부가 '두 사업 모두 선정하는 것은 곤란하다'는 반응을 보이자 동해안 고속도로 사업에 우선 순위를 두기로 했다. 동해 중부선 철도는 단선이긴 하지만 공사가 진행 중이어서 '복선 전철화'의 불씨가 살아 있지만, 동해안 고속도로는 '이번이 아니면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도는 동해안 고속도로가 통일시대 남북교류 협력의 축이 되고, 영일만 횡단 구간이 완성되면 부산 광안대교처럼 관광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도는 동해안 고속도로의 예타 면제 사업 선정을 위해 정부와의 접촉면을 넓히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5일 세종정부청사와 서울청사를 잇따라 찾아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과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만났다. 이 도지사는 이 자리에서 "남해안·서해안 고속도로는 이미 개통돼 있는 만큼 국토 균형 발전을 위해 동해안 고속도로가 건설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포항 지역도 적극 나서고 있다. 포항시의회는 22일 본회의장에서 동해안 고속도로 건설 사업의 예타 면제 대상 선정을 요청하는 건의문을 채택했다. 더불어민주당 대구경북 지역 원외위원장들도 14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나 대구경북 현안을 건의하면서 동해안 고속도로 조기 착공을 포함시켰다.

하지만 정부의 부정적 기류가 걱정이다. 동해안 고속도로 건설은 총 사업비가 7조원 규모다. 전국 시도가 건의한 예타 면제 사업 중 부산 제2신항 건설(10조원) 사업 다음으로 많은 예산이 드는 사업이다.

후순위 사업인 동해중부선 복선전철화 사업도 사업비가 4조원 규모로 타 시도의 1조~2조원 규모보다 크다. 이 때문에 정부는 경북도에 건의 사업 규모를 조정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도 관계자는 "지방은 수도권과 비교가 안 될 정도로 기본 인프라가 적어 국가가 나서서 투자하지 않으면 그 격차는 점점 더 벌어진다"면서 "공급이 수요를 창출할 수 있는 만큼 인프라 투자가 절실하다. 도가 원하는 예타 면제 사업 선정을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