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대구신세계 '캐주얼한 친환경 스니커즈 베자(VEJA)'

2004년 파리에서 나온 친환경 슈즈 브랜드, 고무·목화·코코넛섬유 등 친환경 생산

대구신세계 6층 슈즈 편집매장 '베자(VEJA)'는 친환경 스니커즈를 판매한다. 베자는 2004년 프랑스 파리에서 나온 친환경 슈즈 브랜드다. 아마존 고무나무에서 채취한 고무, 유기농 목화, 코코넛 섬유와 페트병, 크롬프리 가죽 등을 활용해 친환경적이고 가격도 합리적이다. 영국 해리 왕자비 '메건 마클'이 착용해 인기가 높아졌다. 가격은 가죽 소재 15만8천원, 면 소재 13만8천원 등이다. 대구신세계 제공 대구신세계 6층 슈즈 편집매장 '베자(VEJA)'는 친환경 스니커즈를 판매한다. 베자는 2004년 프랑스 파리에서 나온 친환경 슈즈 브랜드다. 아마존 고무나무에서 채취한 고무, 유기농 목화, 코코넛 섬유와 페트병, 크롬프리 가죽 등을 활용해 친환경적이고 가격도 합리적이다. 영국 해리 왕자비 '메건 마클'이 착용해 인기가 높아졌다. 가격은 가죽 소재 15만8천원, 면 소재 13만8천원 등이다. 대구신세계 제공

대구신세계 6층 슈즈 편집매장 '베자(VEJA)'는 친환경 스니커즈를 판매한다.

베자는 2004년 프랑스 파리에서 나온 친환경 슈즈 브랜드다. 아마존 고무나무에서 채취한 고무, 유기농 목화, 코코넛 섬유와 페트병, 크롬프리 가죽 등을 활용해 친환경적이고 가격도 합리적이다.

영국 해리 왕자비 '메건 마클'이 착용해 인기가 높아졌다. 가격은 가죽 소재 15만8천원, 면 소재 13만8천원 등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