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먹거리도 마감세일"…세븐일레븐, 라스트오더 도입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전국 점포에서 유통기한이 임박한 상품을 할인해 판매하는 서비스를 도입한다.

세븐일레븐은 스타트업 '미로'와 손잡고 편의점 업계에서 처음으로 2월부터 '라스트 오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도시락과 삼각김밥, 김밥, 유음료 등 유통기한이 임박한 상품을 30% 할인한다.

점주가 라스트 오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마감 할인 판매 상품을 등록하면 고객들이 모바일로 간편하게 인근 점포에서 판매하는 상품을 확인할 수 있다.

고객들이 구매 상품과 점포 방문 예정 시간을 입력하고 결제한 뒤 점포에서 물건을 수령할 수 있다.

세븐일레븐은 우선 유통기한이 짧은 상품을 중심으로 먼저 시행한 뒤 전체 식품군으로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 2월 한 달간은 서비스 도입을 기념해 50% 할인한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