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 "DLF 판매 금융사, 투자자 손실 40~80% 배상"

금융감독원(금감원). 매일신문DB 금융감독원(금감원). 매일신문DB

5일 금융감독원(금감원)은 분쟁조정위원회를 열고 막대한 원금 손실로 물의를 빚은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관련 결정을 내렸다.

판매 금융사들이 투자손실의 40~80%를 배상하라는 것이다.

배상 비율 80%는 역대 최고 수준으로 알려졌다.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 측은 앞서 언론 보도 등에서 언급된 은행 본점 차원의 과도한 영업, 심각한 내부통제 부실 등의 문제가 대량 불완전 판매를 만들었다며, 이게 만들어낸 사회적 물의를 엄중하게 봤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