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철 앞두고 배추 가격 급등…한 포기에 5680원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배춧값이 태풍의 영향으로 평년보다 무려 90% 넘게 급등했다.

27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지난 25일 기준, 배추 한 포기의 소매가는 5,680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60.8%, 평년보다 92.8% 값이 오른 것이다. 배추 상품 10㎏의 10월 평균 도매가격도 25일 기준 16,459원으로 8,468원이었던 지난해보다 94.3%나 올랐다.

지난달부터 태풍 링링과 타파, 미탁이 연이어 배추 산지를 강타하면서, 많은 강수량으로 배추 무름병과 뿌리 썩음 등의 피해가 발생한 것이 그 원인으로 보인다.

한편 급등한 배추의 가격으로 일부 소비자들은 포장김치를 구매하는 것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이마트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24일까지 포장김치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1%나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