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키워드] 포에버21

포에버21 포에버21

글로벌 패션업체 '포에버21'이 파산보호신청을 한 소식이 17일 전해졌다. 포에버21은 지난달 미국 델라웨어주 연방법원에 파산보호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미국 내 178개 점포 등 총 350여 개 매장을 폐쇄할 것으로 보인다.

포에버21 측은 오는 29일까지 한국 온라인 스토어 운영도 종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한국 온라인 스토어에서는 최대 80% 세일을 진행하고 있다. 포에버21은 1981년 미국으로 이민 간 장도원·장진숙 씨 부부가 설립한 한인 기업이다.

로스앤젤레스(LA) 시장의 83㎡(25평) 옷가게에서 시작해 57개국 800여 개 매장을 보유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지만, 최근 전자상거래 업체의 시장 잠식과 경쟁 심화 등으로 유동성이 악화됐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