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귀곡천계의 습성을 버리자

이상일 시인·수필가

이상일 시인, 수필가 이상일 시인, 수필가

귀곡천계(貴鵠賤鷄)란 고니를 귀하게 여기면서 닭을 천하게 여긴다는 사자성어로, 멀고 드문 것은 귀하게 여기는 반면, 가깝고 흔한 것은 천하게 여긴다는 뜻이다. '닭은 가까이 자주 접하는 가축으로 자주 볼 수 없는 고니보다는 천하게 여겨질지 몰라도, 같은 조류(鳥類)라는 측면에서 별 차이가 없다.' 우리의 문화나 역사의 인식에 있어 이런 귀곡천계의 습성이 남아 있어 안타깝다.

지리적 여건으로 대륙인 중국 옆에 있는 한반도의 숙명 때문에 오랫동안 중국의 문화나 영향력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 해방 이후 현대에 와서도 외세에 의한 개방으로 그동안 내려오던 과거의 전통이나 문화와는 전혀 다른 서양의 교육이나 제도를 도입함에 있어 우리 것 대부분은 부정되었다. 속된 말로 무조건 먼 곳이나 남의 것은 좋은 것이라 여기고, 우리의 문화나 역사에 대해서는 버려야 하고 천하게 여겼다. 이런 오랜 중국의 사대주의 전통이나 맹목적 서양문화의 도입으로 인한 귀곡천계 습성이 우리의 가치관이나 문화에 많이 스며들어 있다

특히 고대사 분야가 매우 심하다. 중국의 삼황오제나 제가백가들을 신봉하여 과거시험 과목으로 달달 외울 정도이고, 현대에도 서양의 그리스로마신화는 수백 권의 책으로 출간될 뿐만 아니라, 도표를 그려가면서 그 어려운 신들의 이름과 계보를 다 외우고 있으면서, 정작 우리의 단군신화나 고대에 대해서는 미신이거나 허무맹랑한 이야기로 무시하고 알려고 하지도 않는 현실이다. 고대사는 오랜 세월동안 수많은 사람들을 통해 내려오는 이야기를 후대 문자가 만들어지면서 각색된 신화나 소설이기에 역사적 사실에 바탕 하지 않는 것이 대부분이다. 중국이나 서양 것은 그것이 진실인 것처럼 신뢰하면서, 정작 우리의 단군신화나 환단고기, 천부경 등 고대사에 대해서는 미신 내지 허무맹랑하다고 인정하지 않는다. 모두 같은 신화이고 그 내용의 진실성에 대한 논란의 여지가 있는 것은 똑같다. 이는 그동안 우리의 근대교육이 서양 문화에 대해 맹목적으로 선진국이라고 단정하고 비판 없이 세뇌 교육을 받은 영향이라고 본다.

문화나 역사는 상대성이고 그 나름대로의 의미와 가치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수준이나 격을 논할 수 없는 분야이다. 우리가 알고 있는 과거 찬란했던 사라진 고대문화도 지금 거꾸로 볼 때, 결코 우열을 가릴 수 없듯이 오늘날 각자 이어져 온 역사나 문화에 대해서도 고유성을 인정해야 한다. 설사 우리의 고대사가 다소 비현실적이고 검증되지 않은 것이라 해도, 전혀 근거나 스토리가 없는 것이 아닌 이상, 우리가 우리 것을 사랑하고 가꾸고 전승하지 않으면 누가 우리 것을 지켜 주리요.

오늘날 국제화 시대라지만 현재 자기가 살고 있는 말과 문화와 정신을 버리고 후손들이 어떻게 잘될 수 있다고 보는가.

그런 의미에서 최근 대구경북지역이 그동안 보수적 전통으로 지켜온 지난날의 문화나 정신적 가치들을 세계인들이 같이 공감하고 지켜야 할 문화와 전통으로 인정받아 세계문화유산 14곳 중 5곳이 등재되었다.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일 수 있다. 그래서 서양과 중국 위주의 역사나 문화에 대해 귀하게 여기는 습성을 버리고, 비록 초라하고 볼품없더라도 우리 것을 우리가 사랑하고 지키겠다는 생각으로의 전환과 교육이 뒷받침되었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본다.

관련기사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