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송기의 우리말 이야기]벽(癖)과 덕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