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니콜라오) 추기경, '건강 악화'로 입원

정진석(니콜라오) 추기경. 정진석(니콜라오) 추기경.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을 지낸 정진석(니콜라오) 추기경이 최근 건강 악화로 병원에 입원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천주교계에 따르면 정 추기경은 최근 서울 한 종합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1931년생으로 올해 만 90세인 정 추기경은 과거 지병으로 몇 차례 수술을 받기도 했으나 건강을 회복해 꾸준히 집필활동 등을 이어왔다.

지난해 주교 서품 50주년을 맞아 프란치스코 교황으로부터 축하 서한을 받기도 했다. 당시 교황은 서한을 통해 "추기경의 주교직무 금경축(金慶祝)을 맞은 이 해를 기쁘게 기념하면서 추기경의 사목활동과 한국 천주 교구와 서울대교구에서의 오랜 시간 열정적인 모든 직무 수행에 온 마음을 다해 기쁜 마음으로 감사를 전한다."라고 했다.

1931년 12월 서울에서 태어나 1950년 중앙고를 졸업하고 서울대 화공과에 입학했으나 중도에 공학도의 길을 접고 1954년 가톨릭대 신학부에 입학해 1961년 사제품을 받았다.

1970년 6월25일 청주교구장에 임명되면서 만 39세로 최연소 주교가 됐고 그해 10월3일에 청주교구장이 됐다. 1998년부터 2012년까지는 대주교로서 서울대교구장과 평양교구장 서리를 겸했다.

2006년 교황 베네딕토 16세가 그를 추기경에 임명하면서 한국에서는 고(故) 김수환 추기경에 이어 두 번째 추기경이 됐다.

정 추기경은 가톨릭교회 교회법전의 한국어판 작업을 주도하고 해설서를 쓰는 등 자타공인 '교회법 전문가'로 신학교 때부터 교회법을 포함해 번역·저술한 책은 50권을 훌쩍 넘는다.

2012년 서울대교구장에서 물러난 뒤로 서울 혜화동 가톨릭대 성신교정 주교관에 머물며 저술활동에 매진해왔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