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북구 이슬람 사원 건설→주민 반발에 일단 공사 중지

대구시 달서구 죽전동에 위치한 이슬람 사원. 자료사진. 매일신문DB 대구시 달서구 죽전동에 위치한 이슬람 사원. 자료사진. 매일신문DB

대구 북구 대현동 경북대학교 서문 인근에 이슬람 사원 건립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인근 주민들의 반발도 이어지고 있다. 이에 북구청이 공사 중지를 통보한 상황으로 알려졌다.

행정당국에 따르면 해당 장소에는 지난해 9월 해당 시설에 대한 건축 허가가 났다. 종교집회장은 건축법상 제2종 근린생활시설로 분류된다.

이 시설이 들어설 필지에 대해서는 2014년부터 파키스탄인, 방글라데시인, 귀화인 등의 등기가 이뤄졌다. 또한 이때 쯤부터 해당 필지에 원래 있던 한옥에서는 종교의식도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최근 한옥 철거 후 해당 시설 공사가 시작되면서 인근 주민들은 '주거밀집지역 한복판에 이슬람사원 건립 결사반대-대현·산격 주민 일동'(산격동은 대현동 옆 동네) 등의 현수막을 공사장 일대 및 대구시청과 북구청 등에 거는 등 반발 목소리를 내고 있는 상황이다. 주민들은 종교 탄압은 아니라며 악취 등을 해당 시설 건립 반대의 이유로 들고 있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북구청은 건축주 측에 공사 중지를 구두 통보한 상황이다. 이에 건물 골조만 세워진 상태로 공사는 중단돼 있다. 북구청은 양측 조율에 나설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대구에는 달서구 죽전동 죽전네거리 인근에 대구에서 처음으로 세워진 이슬람 사원이 있다. 아울러 서구 비산동 북부정류장 인근에도 이슬람 사원 건립이 진행되고 있다.

지난해 기준으로 대구에는 약 2천명의 이슬람 교인(무슬림)이 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논란이 불거진 북구 대현동의 경우 인근 경북대에 무슬림 유학생이 다수 다니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