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석방 직후 文대통령에 '왕따' 비난…"사과 않으면 3.1운동 재현"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31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공직선거법 위반과 대통령 명예훼손 혐의 1심 무죄 석방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31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공직선거법 위반과 대통령 명예훼손 혐의 1심 무죄 석방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광화문광장 집회에서 특정 정당 지지를 호소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석방된 전광훈(64) 사랑제일교회 목사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거친 비난을 다시 쏟아냈다.

전 목사는 31일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판결을 듣고, 하나님이 대한민국을 버리지 않았다. 검찰에 이어 재판부가 돌아왔고 이제 국민이 돌아오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전광훈 목사는 이날도 문 대통령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였다. 그는 "문 대통령은 지금 가도 만나주는 나라가 없어 동남아나 돌아다니고 있다"며 "왕따에 인간취급도 못받는다. 블룸버그 같은 외신은 '사람이 개인적으로 자살하는 건 봤어도 국가가 자살하는건 처음 본다'고 비꼰다"고 했다.

전광훈 목사는 "저는 정치인이나 사회운동가도 아니고 정치적 목적도 없다"며 "전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이자 선지자다. 로마 교황을 감옥에 가두는 걸 봤는냐. 전세계 보수신앙의 대표자인데 왜 감옥에 넣느냐"고 자신을 교황에 비유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사과하지 않으면 3·1절을 디데이로 삼아 1919년 3·1운동을 재현하려 한다"며 "전 국민이 태극기를 손에 들고 집 앞에서 30분간 '대한민국 만세'를 외치고 대통령에게 사과하라고 외칠 것"이라고 했다.

전광훈 목사는 3·1절 날 유튜브를 통해 국민대회를 개최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앞서 전광훈 목사는 지난해 12월 초부터 올해 1월 사이 광화문광장 기도회 등에서 사전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전날 서울중앙지법은 당시 총선 후보자가 결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정당을 지지해달라고 호소한 것을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볼 수 없고, 대통령에 대한 명예훼손 역시 비유·과장이라며 혐의사실 모두 무죄를 선고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