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교회지도자 한자리 모여…'2020 신년교례회·기도회' 개최

권영진 시장, 김부겸 국회의원, 김대권 수성구청장 등 주요 내빈 참석

대구기독교총연합회(대기총)가 3일 범어교회에서 '2020 신년교례회 및 기도회'를 열었다. 대기총 제공 대구기독교총연합회(대기총)가 3일 범어교회에서 '2020 신년교례회 및 기도회'를 열었다. 대기총 제공

대구의 교회지도자들이 새해를 맞아 나라의 안녕과 지역의 번영을 위해 기도했다.

대구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장영일 범어교회 목사·이하 대기총)는 3일 범어교회에서 '2020 신년 교례회 및 기도회'를 열었다.

행사에는 권영진 대구시장,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 강은희 대구시교육감, 김부겸 국회원, 김대권 수성구청장, 이태훈 달서구청장, 이인선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 등 내빈을 비롯해 유관기관 단체장, 기독교 방송사 대표, MOU 기관장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교례회는 예배와 교례회로 나뉘어 진행됐다. 장영일 대표회장의 설교에 이어 나라와 대구의 안녕과 번영(여정택 목사), 2020년 부활절연합예배(김영석 목사), 교회연합과 부흥(김성태 장로)을 위해 기도하는 시간도 가졌다.

대구기독교총연합회(대기총)가 3일 범어교회에서 '2020 신년교례회 및 기도회'를 열었다. 대기총 제공 대구기독교총연합회(대기총)가 3일 범어교회에서 '2020 신년교례회 및 기도회'를 열었다. 대기총 제공

장 대표회장은 예배에서 "그리스도인은 문화와 전통의 경계선 안에 머물지 않고 담을 넘는 존재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예수님께서도 제자들에게 예루살렘에 머물지 말고 땅끝까지 나아가라고 명령하셨다"며 "이처럼 대구시민도 분지에 갇혀있지 않고 고립된 수구적 태도를 버리고 변화를 수용하는 도전적인 자세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의 당면한 과제를 풀기 위해서는 담을 넘어가는 결단이 필요하다. 무엇보다도 우리 대구가 그래야 한다"며 "담을 넘는 용기는 믿음에 나오는 것이다. 올해는 대구 그리스도인들에게 믿음이 넘치는 해가 되길 축원하며 믿음을 더욱 공고히 하는 한 해를 만들자"고 강조했다.

예배 후 진행된 교례회에서는 권영진 시장, 배지숙 의장, 강은희 교육감과 신일웅 제일성결교회 목사가 축사 및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대구기독교총연합회(대기총)가 3일 범어교회에서 '2020 신년교례회 및 기도회'를 열었다. 대기총 제공 대구기독교총연합회(대기총)가 3일 범어교회에서 '2020 신년교례회 및 기도회'를 열었다. 대기총 제공

권 시장은 축사를 통해 "대기총은 하나님의 말씀과 사랑을 몸소 실천하며 지역사회에 훈훈한 온정과 나눔의 기쁨을 주고 있다"며 "지역사회 발전과 봉사활동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문화축제를 통해 종교를 넘어 사회 전체에 활력과 생기를 불어넣고 있다.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대기총은 오는 4월 12일 대구 수성구 대구스타디움에서 '부활절 연합 예배'를 개최한다. 송기섭 동막교회 목사를 준비위원장으로 선임해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