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일 기독교총연합회장 신년사 "'만절필동' 믿으며 인내해야"

장영일 대구기독교총연합회장 장영일 대구기독교총연합회장

"만절필동(萬折必東)이란 믿음을 갖고 지혜롭게 인내하고 대처해가길 바랍니다."

장영일 대구기독교총연합회장이 2일 신년사를 통해 "새해 대구 시민들의 삶의 여건들이 나아지고 가정마다 개인마다 건강과 기쁨이 가득하길 빈다"며 "혹 힘든 일이 생기면 만절필동을 생각하며 이 또한 지나가리라고 생각하시라"고 덕담했다.

장 회장은 "새해도 여전히 다사다난한 일들로 굽어칠 것이며 소망만큼 그리 평안하지 않을 것"이라고 하면서 '만절필동'이라는 사자성어를 언급했다.

만절필동은 '황하강이 수없이 구부러져도 결국 동쪽으로 흘러간다'는 뜻이다. 장 회장은 "물은 바다에 유입되기까지 만 번이나 굽이치지만 반드시 그 물은 동해로 흘러가는 강을 보면서 인생의 고난을 받아들이려는 지혜를 갖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그는 "한반도의 위기정세, 총선으로 인한 국내 정치 상황, 다양한 사회적 갈등, 노인문제, 빈곤과 질병, 청년 실업, 다문화 가정의 증가 등 이루 다 언급할 수 없는 다양한 일들로 우리들의 삶이 굽어칠 것"이라며 "그런 중에 우리들도 만절필동이란 믿음을 갖고 지혜롭게 인내하고 대처해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대구기독교총연합회 신년교례회는 2일 오전 11시 대구 수성구 범어동 범어교회에서 열릴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