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지지율 7주 연속 30%대 '답보'

직무수행 긍정 39%·부정 50%
정당별로는 민주 38% 우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지지율이 30%대에서 답보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16~18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이라고 대답한 비율은 39%로 나타났다. 한국갤럽 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1월 첫째 주 이후 7주 연속으로 30%대를 기록하고 있다. 부정평가 비율은 50%로 지난번 조사보다 2%포인트(p) 줄었다.

정당별 지지율은 민주당이 38%, 국민의힘이 21%로 나타났다. 민주당은 지난 조사보다 2%p 올랐으며, 국민의힘은 1%p 줄어드는 등 여당의 우세 분위기가 지속되는 분위기다. 무당층은 29%, 정의당은 5%의 지지를 받았고 국민의당은 4%로 나타났다.

오는 4월 시장 보궐선거를 앞둔 서울에서는 민주당의 36%로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으며, 국민의힘은 27%로 집계됐다. 부산시장 보궐선거가 있는 부울경 지역에서도 민주당이 29%의 지지율로 25%의 국민의힘과 오차범위 내 접전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의 응답률은 15%,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한국갤럽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