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주자 1위 독주' 이재명 지지세력 대구서도 본격 활동

27일 기본소득 대경포럼 출범식…민주당 지지 일반 시민 포섭 전략

기본소득 대경포럼은 오는 27일 온라인 출범식을 열고 활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기본소득 대경포럼 제공 기본소득 대경포럼은 오는 27일 온라인 출범식을 열고 활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기본소득 대경포럼 제공

 

차기 대선후보 여론조사에서 1위를 독주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지지세력이 대구에서도 본격적인 움직임에 들어갔다.

'기본소득 대경포럼'은 오는 27일 온라인을 통해 출범식을 갖고 활동을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포럼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대구 동구청장에 출마했던 서재헌 전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현 경기신용보증재단 본부장)을 비롯한 지역 내 이 지사 지지자들이 주축이 돼 구성된 것으로 전해졌다. 기본소득은 차기 대선 출마가 확실시되는 이 지사가 제시하는 주요 의제 중 하나다.

이 같은 '포럼 정치'는 최근 민주당 소속 당원들이 당 안팎의 지지세 규합을 목적으로 자주 사용하는 방식이라는 게 지역 정가의 설명이다. 실제로 이미 이낙연 당대표를 지지하는 당원들을 중심으로는 '지역균형발전 대경포럼'이 구성돼 활동하고 있다.

토론회를 비롯한 갖가지 외부활동을 통해 당원들은 물론, 민주당 지지 성향의 일반 시민들까지 포섭하려는 전략이라는 평가다.

서재헌 전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대구경북 지역에서 이 지사의 지지모임이 본격적으로 외부 활동에 돌입하는 건 처음"이라며 "물론 '기본소득'이 주가 된 포럼인 만큼 이 지사 지지자만 모인 것은 아니다. 향후 기본소득을 중심으로 지역 내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추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추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