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시의회 지진피해대책특별위원회 개최

올해 지진피해구제지원금 3천750억원 편성
피해 한도 증액·범위 확대 등 정부 건의키로

 

포항시의회 지진피해대책특별위원회가 17일 포항시 지진특별지원단의 올해 주요업무계획 보고를 청취하고 있다. 포항시의회 제공 포항시의회 지진피해대책특별위원회가 17일 포항시 지진특별지원단의 올해 주요업무계획 보고를 청취하고 있다. 포항시의회 제공

올해 경북 포항지진 피해구제에 대한 사업이 시의회 심의를 거치는 등 본격 속도를 내고 있다. 피해구제지원금 예산은 3천750억원 편성됐고 포항지열발전소 부지엔 지열지진연구센터 설립이 추진된다.

포항시의회 지진피해대책특별위원회는 17일 '2021년 포항시 지진특별지원단 주요업무계획' 검토 회의를 열었다.

이날 포항시 보고에 따르면 지난해 9월부터 지금까지 접수된 지진피해 구제신청 건수는 2만7천여건(2월초 기준)으로 집계됐다.

이들에 대한 피해구제지원금 예산으로 3천750억원(국비 3천억원·도비 225억원·시비 525억원)이 편성됐다.

아울러 포항시는 공용주택 피해 한도를 늘리고, 자동차 파손 지원 등 피해인정 범위를 확대하기 위해 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또한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간 지원금 재원 부담 근거 마련 ▷심의위원회 재심의 신청 등을 위한 지진특별법 시행령 개정도 요구할 예정이다.

향후 지진 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지진 촉발 원인으로 지목된 포항지열발전소 부지를 확보해 안전관리사업과 지열지진연구센터 설립을 추진할 방침이다.

특히, 진앙지였던 북구 흥해읍 지진피해지역에 대한 특별도시재생사업으로 어울림플랫폼 조성, 공공도서관 신축, 전파주택 정비, 공공임대주택 건설 등 총 29개 사업(사업비 2천257억원)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시의회에 보고했다.

이번 회의에서 포항시의회 지진특위는 지진특별법 시행령 개정 시 시민의견을 적극 반영해 구체적인 피해 지원방안을 마련할 것과 지진으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공동체 회복을 위해 지진피해지역 특별재생사업을 내실있게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백강훈 포항시의회 지진특위원장은 "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은 시민들이 재난을 이겨내고, 다양한 특별사업 추진으로 도시가 다시 활력을 되찾길 바란다"며 "시민의 입장에 서서 피해자들이 실질적으로 보상받을 수 있도록 집행부 및 지역 국회의원과 함께 정부에 적극 건의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