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정치1번지(수성갑) 빅매치 성사, 김부겸 VS 주호영

둘 중 누가 이기더라도 5선 고지(TK 내 최다선) 등극!!!

대구 정치1번지 수성갑에 김부겸-주호영 두 4선 의원의 빅매치가 성사됐다. 영상콘텐츠부 한지현 기자 대구 정치1번지 수성갑에 김부겸-주호영 두 4선 의원의 빅매치가 성사됐다. 영상콘텐츠부 한지현 기자

'김부겸(더불어민주당, 전 행정안전부 장관) VS 주호영(미래통합당, 전 특임장관)'

두 의원(수성갑 당 공천후보) 모두 당선되면, 5선 고지 등극! 대구 정치1번지 수성갑에 이번 총선의 TK 빅매치가 성사됐다. 대구경북으로 보자면 서울 종로의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이낙연(전 국무총리) 대결 만큼이나 전국적인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

4선 등극까지 두 의원의 정치행보도 이채롭고, 경험도 다채롭다. 두 의원 모두 장관 출신인데다 다른 정치인들도 혀를 내두를 정도의 친화력과 소통력을 자랑한다. TV토론 등에서의 활약상도 엄청나다. 또, 정당을 옮긴 이력까지 닮아있다.

특히 김 의원은 경기도 군포에서 내리 3선을 하다 대구 정치1번지에 파란 깃발을 꽂은 화려한 여당 내 대선후보급 이력을 자랑하며, 주 의원은 지난 총선에서 공천을 받지 못했지만 무소속으로 나와 지역구민(수성을)들의 선택을 받아 4선 고지에 올랐다.

경북 상주 출생으로 경북고-서울대 정치학과를 졸업한 김 의원은 민주화 운동의 경험을 바탕으로 정치인의 길을 당당하게 걷고 있는 반면 경북 울진이 고향으로 능인고-영남대 법대를 졸업한 후 향판(향토판사)으로 일하다 2004년부터 여의도에 입성해 내리 4선을 하고 있다.

이번 총선 대구 빅매치의 승패에 따라 두 의원의 미래는 극명하게 엇갈릴 것이 자명하다. 김 의원이 이길 경우 여당 내 대선후보 경선에 뛰어들 수 있을 것으로 보이며, 주 의원이 이길 경우 향후 당내 차세대 대선주자로서의 입지도 생길 뿐 아니라 국회 내에서의 영향력(국회부의장급 이상)도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둘의 레이스는 지금부터 시작이다. 수성을에서 갑으로 옮긴 주 의원의 적지탈환이냐, 현역 김부겸의 파란 깃발을 꽂은 대구 수성갑 수성이냐.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