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시 인구 42만명선 무너지나

‘43만 도시’ 명칭 사용 못 할 위기

구미시청 전경. 매일신문 DB 구미시청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의 인구가 장기적인 경기침체와 대기업들의 '탈 구미화 현상' 등으로 42만 명선 붕괴를 눈 앞에 두고 있다.

21일 구미시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구미의 인구는 42만230명이다. 2018년 4월 42만2천287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1년 7개월 만에 2천57명이 줄어든 것이다.

특히 구미지역 청년층이 수도권으로 대거 유출되면서 신생아 수도 2014년 4천935명에서 지난해 말 기준 3천425명으로 31%(1천510명)나 급감했다.

구미산업단지 고용인원도 올해 9월 기준(한국산업단지공단 자료) 8만9천162명에 그쳤다. 2015년 12월 10만2천240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가 3년 10개월 만에 1만3천78명 감소한 것이다.

올 상반기 구미의 실업률은 5.4%(1만2천 명)로 전국 4위, 경북 1위를 차지하면서 자칫 '구미=실업도시'란 오명을 쓰게 됐다.

그동안 구미는 2014년 5월 인구 42만 명선을 넘어서면서 '43만 도시'라고 통칭해왔지만, 지난해 4월부터 인구 감소가 가속화되면서 이런 명칭도 쓰지 못할 전망이다.

구미시 관계자는 "인구 증가를 위해 아동보육, 신혼부부 주거안정, 청년창업, 다자녀가정, 귀농귀촌 등에 다양한 지원 방안을 시행하고 있다. 내년부터 출산장려금을 대폭 올려 지급하는 등 인구 증가를 위해 더 힘쓰겠다"고 했다.

이처럼 구미의 인구가 해마다 줄어들면서 '구미가 성장의 퇴조기'에 접어들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조근래 구미경실련 사무국장은 "구미의 인구 감소는 대체산업이 부진한 상태에서 대기업 물량이 수도권과 해외로 이전한 것이 가장 큰 요인이다. 신규 일자리 창출이라는 구조적인 과제를 해결하지 못하고는 인구 증가는 사실상 어렵다"며 "구미시의 '양적 회복 인구대책'을 재점검하고, 지속가능한 '강소 축소도시 인구대책'이라는 새로운 방향을 검토해야 할 시점"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