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부동산원 신임 원장 손태락 내정

포항 출신 국토부 30년 근무

손태락 한국부동산원 원장 내정자 손태락 한국부동산원 원장 내정자

한국부동산원 신임 원장으로 포항 출신의 손태락 전 서울문산고속도로 사장이 내정됐다.

부동산원은 23일 주주총회에서 손 사장을 부동산원 원장 최종 후보로 추천하기로 의결했다. 손 후보자는 국토부 장관의 제청과 문재인 대통령의 재가를 받은 후 이달 26일 취임할 예정이다. 임기는 임명일로부터 3년간이다.

경북 포항 출신의 손 내정자는 지난 2018년 퇴임 때까지 30여년 간 국토교통부에 몸담았다. 경북대 행정학과, 행정대학원을 거쳐 행정고시 31회에 합격해 국토부 주택토지실장, 국토도시실장, 부산지방국토관리청장 등을 역임했다.

앞서 부동산원은 지난해 12월 7일부터 21일까지 신임 원장 공모를 진행했으며, 6명이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