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부뉴스] 서대구 KTX 역세권 주목, 1만5천가구 분양계획

서구 발전 기폭제, 이달 초 반도 유보라 등 분양예정

이번달 TV매일신문의 [매부뉴스](매일부동산뉴스의 줄임말)는 서대구 KTX 역세권 개발(총 공사비 14조원)에 주목한다. 미녀 아나운서(김민정)는 개발이 한창인 서대구 KTX 역사 앞에서 대구 부동산 시장에서 가장 활기를 띠고 있는 서대구권의 향후 발전계획에 대해 알려준다. 특히 평리동 일대에 대규모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활기를 띠고 있다. 달서구 두류정수장 일대에 들어설 대구시청 신청사 역시 서구 발전에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내년 봄에 완공예정인 서대구 KTX역은 현재 60%의 공정률을 보이며 순조롭게 진행중이다. 나아가 대구권 광역철도, 산업선, 달빛내륙철도와 통합신공항 연결 철도, 대구도시철도를 연결하는 트램 건설 등도 추진된다.

더불어 서대구역 주변과 하·폐수처리장 후적지를 포함한 54만㎡에 걸쳐 문화 비즈니스, 친환경생태문화, 첨단벤처문화 지구로 나눠, 복합환승센터, 공항터미널, 역세권 첨단벤처밸리, 문화·상업·주거 복합타운, 수변공원 등도 조성된다.

아파트 분양계획도 줄줄이 잡혀 있다. 서구 역세권 인근에만 대략 1만5천세대가 계획중에 있다. 평리 재촉진지구에만 8천700가구가 들어서며, 영무 '예다음'은 분양이 이미 끝났다. 반도 유보라 '센텀'(1천678가구)는 이달 초에 분양예정이다. 특히 반도 유보라는 8월 전매 제한 전 마지막 찬스로 낙후된 서구 발전의 기폭제로 예상이 되고 있다. 입주는 2023년 10월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영근 서대구 공인중개사 소장은 "서구 역세권 평리동 일대는 바로 앞 서구청, 서부경찰서, 그리고 대평리시장 등 서구 중심 생활특권까지 누릴 수 있어 실소유자들과 투자자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단지"라며 "다양한 개발 비전들이 있어서 향후에는 프리미엄을 상당히 누릴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