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장모 비공개 재판 '불허'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장모 최모씨가 18일 의정부지법 직원의 도움을 받아 법정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장모 최모씨가 18일 의정부지법 직원의 도움을 받아 법정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연합뉴스

통장 잔고 증명서 위조 혐의로 기소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74)씨가 비공개 재판을 신청했으나 재판부가 받아들이지 않았다.

의정부지법 형사8단독은 18일 사문서 위조, 위조 사문서 행사 등의 혐의로 기소된 최씨에 대한 두 번째 재판을 진행했다.

앞서 최 씨는 지난 2일 변호인을 통해 재판 비공개 및 방청 금지를 신청했다. 지난해 12월 열린 첫 재판 당시 최 씨의 이해 당사자들과 유튜버, 취재진 등이 몰리며 소란이 일었기 때문이다.

이날 법원은 최 씨의 신청을 불허하는 대신 최 씨가 법정이 있는 건물 앞까지 차를 타고 올 수 있도록 허용했다. 최 씨는 차에 내린 뒤 법원 경위의 도움을 받아 법정 안으로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재판을 앞두고 윤석열 전 총장을 지지하는 유튜버들과 반대 측 유튜버들 간의 실랑이가 일기도 했다.

한편, 최 씨는 2013년 4∼10월 경기 성남시 도촌동 땅 매입 과정에서 공모해 은행에 347억 원을 예치한 것처럼 통장 잔고 증명서를 위조한 혐의를 받는다.

또 이 땅을 사들이면서 전 동업자인 안모(58) 씨의 사위 등 명의로 계약하고 등기한 혐의(부동산실명법 위반)도 있다.

앞서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판사의 질문에 "위조 부분에 있어서 제가 무슨 고의로 위조했거나 그런 건 없다"고 주장했다.

최씨측 변호인은 "전 동업자인 안씨가 한국자산관리공사 부동산 관련 정보를 얻는 데만 사용하는 것으로 알고 동의해 준 것"이라며 "사문서 위조는 인정하고 나머지 행사 부분은 부인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