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읍 "대검 LH 투기 수사협력단=경찰 뒤치다꺼리"

김도읍 의원, 이종근 대검 형사부장. 연합뉴스 김도읍 의원, 이종근 대검 형사부장. 연합뉴스
김도읍 의원 페이스북 김도읍 의원 페이스북

김도읍 국민의힘 국회의원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15일 대검찰청이 설치하겠다고 발표한 '부동산 투기사범 수사협력단'을 두고 구색 맞추기라고 비판했다.

김도읍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부동산 투기사범 수사협력단 설치는 대표적인 親(친)정권 검사인 이종근 형사부장이 주도했다고 한다"마치 대규모 검찰이 직접 수사에 투입되는 것처럼 호들갑을 떨지,만 내용을 살펴보면 검찰은 그냥 경찰이 수사하는데 협력이나 하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직접 수사에는 철저히 배제된 채 경찰이 수사해서 영장을 청구하면 영장을 빨리 검토하라는 것이고, 경찰이 사건을 송치하면 필요한 경우 경찰에 대한 보완수사를 요구하라는 것"이라며 "범죄수익 환수 업무를 지원한다고 했으나 범죄수익 환수는 유죄 확정 전에는 할 수 없어 당장 검찰이 할 수 있는 것은 없다. 결론적으로 경찰이 수사한 사건에 대해 검찰은 뒤치다꺼리나 하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도읍 의원은 "결국 부동산 투기 의혹 사건이 국민적 공분을 사며 검찰의 직접 수사 여론이 높아 지다보니, 이에 굴복하는 척하면서 국민을 기망한 것"이라고 평가하면서 "또한 우리 국민의힘이 지속적으로 요구했던 경험과 노하우를 가진 검찰의 즉각적인 수사 투입과는 전혀 다른 구색 맞추기"라고 표현했다.

그는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정부여당은 풍부한 수사 경험과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검찰을 수사에 즉각 투입함과 동시에 특검을 추진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발본색원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