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기획사 대표, 술자리 '전 직원 성폭행' 혐의…검찰 수사

지난해 연말 강남 유흥주점서 술 취한 전 직원에…수사 중 혐의 인정한 것으로 알려져

경찰 경찰

유명 연예인이 다수 소속된 연예기획사 대표가 전(前) 직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20일 경찰과 연예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1월 29일 모 기획사 대표 A(45) 씨를 성폭행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5일 서울 강남구의 한 유흥주점에서 술에 취한 전 직원 B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하다가 뒤늦게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유현정)가 수사 중이다.

A씨는 1990년대 가수로 데뷔한 뒤 연예기획사를 설립, 대표직을 맡아 중견 배우와 인기 방송인을 관리해 왔다.

최근 해당 사건에 대해 수사를 받는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대표직에서 물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