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착취 '박사방' 공범 강훈, 주말도 검찰 소환조사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운영자 조주빈을 도와 성 착취물 제작·유포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된 '부따' 강훈이 17일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운영자 조주빈을 도와 성 착취물 제작·유포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된 '부따' 강훈이 17일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조주빈(24·구속기소)을 도와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대화명 '부따' 강훈(18·구속)을 19일 다시 불러 조사한다.

서울중앙지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태스크포스(총괄팀장 유현정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는 이날 오후 강 군을 서울구치소에서 소환해 두 번째 피의자 신문을 한다.

강군은 송치 당일인 지난 17일 오후 6시간가량 첫 검찰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당초 이번 주말 동안 법리검토에 집중할 방침이었으나 변호인이 이날 오후 조사에 입회할 수 있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신문을 진행하기로 했다.

'박사방' 사건 주범으로 지목된 조 씨는 강 군과 '이기야'라는 닉네임을 쓰는 육군 일병 A(구속) 씨, '사마귀' 등 3명과 함께 박사방을 공동 운영했다고 주장했다.

강 군 측은 이 같은 조씨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이다.

검찰은 강 군의 개별 범죄 혐의를 재차 확인하면서 박사방 운영에 얼마나 깊숙이 가담했는지 판단할 방침이다.

경찰이 강 군에 대한 송치의견서에 적은 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등 9가지 죄목 가운데 상당수는 조 씨와 공모한 혐의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