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언유착·최경환 명예훼손 "서울중앙지검에 수사 지시"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진상조사 정도만 진행돼 오던 종편 채널A 기자와 현직 검사장 간 유착 의혹 사건이 결국 검찰 수사 단계로 넘어갔다.

17일 대검찰청에 따르면 윤석열 검찰총장은 해당 진상조사 중간 결과를 대검 인권부장으로부터 보고받고는, 서울중앙지검에 관련 의혹을 철저히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대검은 애초 서울남부지검에 접수된 관련 명예훼손 고소 사건을 채널A 기자 관련 고발 사건이 접수된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송, 서울중앙지검이 연관 있는 두 고소·고발 사건을 함께 심도 있게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 고발 사건은 채널A 기자와 성명 불상 검사장을, 또 한 고소 사건은 MBC 기자와 제보자 지모씨를 향하고 있다.

앞서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이 채널A 법조팀 이모 기자와 이름을 알 수 없는 한 검사장을 취재원 협박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바 있다. 검언유착 의혹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는 내용이다.

MBC는 채널A 이모 기자가 신라젠 전 대주주 이철 전 벨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대표 측에 현직 검사장과의 친분을 밝히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제보하라는 강압적 취재를 했다고 녹취록 등을 인용해 보도한 바 있다.

또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 측이 해당 의혹을 보도한 MBC 기자 및 해당 의혹을 제보한 지모 씨를 명예훼손 등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소한 바 있다.

MBC 보도에서는 최경환 전 부총리가 2014년 신라젠에 65억원가량을 투자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는데, 이에 대해 최경환 전 부총리 측이 이의를 제기한 것. 최경환 전 부총리의 신라젠 투자설 진위는 물론 관련 의혹을 MBC에 제보한 지씨의 발언 신빙성 여부 등이 이번 수사를 통해 가려질 지 주목된다.

이번 수사 결과에 따라 아직은 정체가 밝혀지지 않은 검사장 내지는 한명 또는 복수의 검찰 관계자가 누구인지 드러날 수 있고, 혐의가 규명될 경우 검찰 차원의 감찰도 이뤄질 전망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