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 정의당·열린민주당·국민의당 등 5개 정당+홍준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김태웅 국민권익위원회 부동산거래특별조사단장이 2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비교섭단체 5당 등 소속 국회의원 및 가족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를 착수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웅 국민권익위원회 부동산거래특별조사단장이 2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비교섭단체 5당 등 소속 국회의원 및 가족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를 착수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국민권익위원회는 국회 비교섭단체 5개 정당 소속 국회의원 및 무소속인 홍준표 의원에 대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비교섭 5개 정당은 정의당, 열린민주당, 국민의당, 기본소득당, 시대전환이다.

권익위는 이들 정당 14명 국회의원에 홍준표 의원까지 모두 15명 의원 및 이들의 배우자, 직계존비속 등 총 75명의 최근 7년 부동산 거래 내역을 모두 들여다보게 된다.

조사단장은 김태응 권익위 상임위원이 맡는다.

전현희 권익위원장은 중립성 보장을 위해 직무 회피를 했다.

권익위는 조사 후 결과를 국민들에게 즉시 알리겠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 더불어민주당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법 위반 의혹이 적발될 경우에는 경중 고려 없이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에 넘기겠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에 대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일정은 이날 나오지 않았다. 이는 국민의힘 의원 가족 관련 개인정보제공 동의서가 일부 누락돼 있기 때문이다. 권익위는 "보완을 요청했다. 보완이 이뤄지는대로 즉시 전원위원회를 개최, 보고가 이뤄진 후 조사가 시작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8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