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4선 중진인 권영세 의원에게 야권 잠룡 영입임무 맡겨

권 의원 대외협력위원장에 임명, "저를 대신해 당 밖의 대선주자 당으로 안내하는 큰 역할 맡는다"

21일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에 임명된 권영세 국회의원. 매일신문DB 21일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에 임명된 권영세 국회의원. 매일신문DB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가 4선 중진인 권영세(사진) 의원에게 야권의 '잠룡' 영입 임무를 맡겼다. 국민의힘은 21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권 의원을 대외협력위원장에 임명했다.

이 대표는 "대외협력위원장은 저를 대신해 당 밖의 대선주자들과 활발히 접촉하고, 그들을 당으로 안내하는 큰 역할을 부여 받는다"고 발탁 취지를 설명했다.

애초 이 대표는 권 의원을 사무총장으로 임명해 당 살림을 맡길 예정이었지만, 권 의원의 고사로 여의치 않게 되자 당의 가장 큰 '숙제'인 야권 대선주자 입당설득을 부탁했다는 후문이다.

권 의원은 야권의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최재형 감사원장과 서울대 법대 동문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 대표가 당내 특정 대선주자와의 친소관계에 따른 공정성 시비를 차단하기 위해 내부에서 평판이 좋은 권 의원에게 중책을 맡긴 것으로 안다"며 "대선주자들을 직접 상대하기에는 아직 경륜이 부족하다는 당 안팎의 시선도 의식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국민의힘은 이날 5선을 지낸 정병국 전 국회의원을 인재영입위원장, 정보통신(IT) 전문가인 이영 의원을 디지털정당위원장으로 각각 임명했다. 정 전 의원은 내년 지방선거를 대비한 인재 영입 역할을 맡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7위

3 2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