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수성구 일부 투기과열지구·조정지역 해제를"

김부겸 총리에게 공식 요청…"각종 규제로 도심 노후화 심해져"

무소속 홍준표 의원, 김부겸 국무총리. 연합뉴스 무소속 홍준표 의원, 김부겸 국무총리.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대구 수성을·사진)이 21일 범어동과 만촌3동 등 일부를 제외한 나머지 수성구 지역을 투기과열지구·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해줄 것을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공식 요청했다.

대구경북 출신인 김 총리가 20대 국회 대구 수성갑에서 국회의원을 지내 지역 사정에 밝은 만큼 적극적으로 고려해 달라는 취지다.

수성구는 2017년 9월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데 이어 지난해 11월에는 조정대상지역으로 추가 지정된 바 있다. 그러나 이른바 '범4만3'으로 불리는 범어동과 만촌동 일부 지역과 오히려 재개발조차 어려운 다른 지역이 같은 규제를 받는 것은 현실에 맞지 않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홍 의원은 이날 김 총리에게 송부한 요청서를 통해 "대구 수성구는 범어동과 만촌3동 등 극히 일부 지역을 제외하면 오히려 미분양 사례까지 나타나고 있으며, 각종 규제로 인해 노후 아파트 정비 사업이 지연되고 도심 노후가 심해지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특히 수성을 지역은 전면적인 재개발·재건축이 시급하지만 규제에 묶여 사업 추진 자체가 불가능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주택법 개정으로 동별로 규제지역을 지정할 근거가 마련된 만큼 일부 동을 제외한 다른 지역에 투기과열지구와 조정대상지역 지정을 해제해 달라"고 요구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7위

3 2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