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아들 준용씨 "6900만원 지원금 선정…축하할일이지만 걱정"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미디어아트 작가. 페이스북캡쳐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미디어아트 작가. 페이스북캡쳐
문준용씨 페이스북 문준용씨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준용씨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과기술융합지원사업'에서 6천900만원의 지원금에 선정됐다는 사실을 SNS를 통해 밝혔다. 정치권에서는 지난해에도 준용씨가 받은 두 차례의 지원금을 놓고 논란이 일어난 바 있다.

준용씨는 지난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문화예술위 '예술과 기술 융합지원 사업'에 제가 6천900만원의 지원금에 선정됐다는 것을 알린다"며 "102건의 신청자 중 저와 비슷한 금액은 15건이 선정됐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예술과 기술 융합은 제가 오랫동안 일해왔던 분야라 심혈을 기울여 지원했다"며 "이 사업에 뽑힌 것은 대단한 영예고 이런 실적으로 제 직업은 실력을 평가받는다"고 했다.

그는 "축하 받아야 할 일이고 자랑해도 될 일이지만, 그렇지 않게 여기실 분이 있을 것 같아서 걱정"이라며 "응답해야 할 의견이 있으며 하겠다. 이번에 좋은 작품을 열심히 만들겠다"며 문화예술위 측에 감사를 표했다.

이번에 지원 선정된 준용씨의 작품은 'Augmented Shadow(늘려진 그림자) - 빛을 쫓는 아이들'이다. 2010년에도 같은 이름의 작품을 발표했고, 2020년에는 'Augmented Shadow-inside'라는 작품이 있어 이를 재해석한 작품일 가능성이 높다.

2017년부터 시작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과기술융합지원사업의 지원규모는 2천700만원부터 6천900만2천460원까지다. 선정된 작가는 총 사업비의 10%를 자부담해야 한다.

심의위원회는 외부 인사로 꾸려졌고, 평가기준은 예술성과 참신성 40%, 기술융합의 적정성 30%, 파급력과 수행역량 30% 등이다. 준용씨가 이 사업에 선정된 것은 처음이다.

한편 준용 씨는 지난해 서울문화재단에 '코로나19 피해 긴급 예술 지원'을 신청해 1천400만 원을 지원받은 것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이번 지원사업 선정을 밝힌 것도 이같은 논란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