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새 당명"-이준석 "바꿀 이유 없다"…합당 신경전 (종합)

하태경 “황당” 이준석 “바꿀 이유 없다”에 안철수 2라운드 예고

지난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가 취임 인사차 국민의당 안철수 당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가 취임 인사차 국민의당 안철수 당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합당으로 가기 위한 첫 걸음부터 '당명'을 놓고 기 싸움을 벌이고 있다. 국민의힘이 이준석 대표 체제가 되면 국민의당과의 합당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당 대표 경선 당시 이 대표 반대파의 주장이 현실화하는 모양새다.

17일 대권도전을 선언한 하태경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안철수 대표는 지난 서울시장 선거 때는 '더 큰 국민의힘'을 만들자고 했는데, 이제 와서 '더 큰 국민의당'을 만들고자 하는 거냐"며 "한 마디로 황당한 일"이라고 저격했다.

이준석 대표와 안철수 대표는 전날 만나 합당에 공감했지만, 비공개 대화에서 안 대표가 '당명 변경'을 언급하면서 이견을 노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 의원은 "1년 동안 노력해서 지지율 1등이 된 당 이름을 대선 앞두고 왜 바꾸냐"며 "대체 무슨 이득이 있냐"고 작심 비판했다. 또 "선거 전에 했던 말과 선거 끝나고 하는 말이 다른 정치인을 누가 어떻게 신뢰할 수 있겠냐"며 안 대표를 맹비난했다.

이에 대해 안 대표는 최고위원회 뒤 기자들과 만나 "(당명을 바꾸자는) 권 원내대표의 말은 당원과 지지자들의 생각을 전달한 것"이라며 당명 개명에 힘을 실어 2라운드를 예고했다.

그는 최고위에서는 "국민들이 바라는 진정한 변화는 당 대표의 나이가 아니라 통합 과정에서의 구체적인 혁신 의지와 실천 노력"이라고 이 대표를 겨냥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7위

5 4 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