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경제대통령 되겠다"…대선 출마 공식화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출마선언식에서'강한 대한민국 경제대통령'이라는 슬로건을 들고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출마선언식에서'강한 대한민국 경제대통령'이라는 슬로건을 들고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17일 "모든 불평등과 대결하는 강한 대한민국의 경제 대통령이 되겠다"며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서울 마포구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출마 선언식을 열고 "불평등의 원인은 시작도 끝도 경제"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아프고 지친 국민의 마음을 어루만져 상처를 치료하고, 불공정과 불평등으로 인한 모든 격차를 척결할 수 있다면, 살아온 삶의 전부와 모든 여생을 기꺼이 바치겠다"며 ▷혁신경제 ▷소득 4만불 시대 달성 ▷돌봄사회 등 구상을 제시했다.

정 전 총리는 또 "소득 4만불 시대를 열기 위해 담대한 사회적 대타협을 제안한다"며 "재벌 대기업 대주주들에 대한 배당과 임원 및 근로자들의 급여를 3년간 동결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여력으로 불안한 여건에서 허덕이는 하청 중소기업들의 납품 단가인상과 근로자 급여 인상을 추진하면 어떻겠느냐"며 "비정규직 우대 임금제도 도입해 확대하자"고 했다.

이와 함께 자신이 앞서 제안한 '미래씨앗통장'(모든 신생아에 20년 적립형으로 1억원 지원)을 언급하며 "기초자산 형성 프로그램을 통해 '흙수저', '금수저', '부모찬스' 타령이 아닌 '국가찬스'를 제공하자"고 했다.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서는 "국민 박탈감을 유발하는 자산 격차의 시작"라며 '공급 폭탄', '반의 반값 아파트' 등을 약속했다.

한편, 정 전 총리는 이날 의례적인 축사를 없애고 청년들과 자유로이 질의응답을 주고받는 '2030 토크쇼'로 행사를 시작했다. 방역 문제로 행사 현장 참석자 수는 99명으로 제한했지만, 현역 의원 40여 명이 참여해 두터운 당내 기반을 과시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7위

5 4 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