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상임위원장 단독 선출?…이달 본회의서 표결 부칠 듯

29일 D데이로 잡고 행동 개시 준비하는 듯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공석인 상임위원장 배분과 관련, '더는 못 기다린다"는 입장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2개월 넘게 이어진 협상을 이제는 마무리 짓고 단독 선출을 강행하겠다는 뜻을 세운 것으로 정치권은 보고 있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17일 정책조정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상임위원장 선출을) 6월 중 처리하려는 의지는 그대로"라며 "다만 야당의 새 지도부 체제가 나왔기 때문에 입장 변화가 있을지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공석 발생으로 인해 교체가 필요한 국회 상임위원장은 ▷운영위원장 ▷법사위원장 ▷외교통일위원장 ▷정무위원장 ▷예결위원장 등 5개 자리다. 가장 논란이 되고 있는 상임위원장은 법사위원장으로 국민의힘은 '장물'이라 칭하는 법사위원장을 돌려받지 못하면 나머지 상임위원장 협상은 의미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국민의힘 내에 별다른 기류 변화가 없다면 민주당은 이달 중 본회의에서 단독으로라도 상임위원장 선출 안건을 표결에 부칠 것으로 보인다.

복수의 민주당 지도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준석 대표가 새로 취임한 만큼 조금 더 지켜보겠지만 무작정 기다릴 수는 없으며, 오는 29일 본회의를 '디데이'로 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7위

5 4 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