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직자 폭행' 송언석 의원, 국민의힘에 복당 신청

경북도당 당원자격심사위 통해 결정

'당직자 폭행'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며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직자 폭행'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며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언석 무소속 의원. 매일신문DB 송언석 무소속 의원. 매일신문DB

당 사무처 당직자를 폭행한 후 자진 탈당한 송언석 무소속 의원(김천·사진)이 국민의힘에 복당을 신청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16일 "송 의원이 지난 14일 복당 신청을 했다. 경북도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 심사를 통해 재입당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 의원은 4·7 재·보선 당일 당 개표상황실에서 자신의 자리가 마련돼 있지 않다는 이유로 사무처 당직자를 폭행했다.

사과에도 불구하고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송 의원은 사건 발생 일주일 만에 "더 이상 당의 누가 되지 않기 위해 당을 위한 충정으로 국민의힘을 떠나려고 한다"며 자진 탈당했다.

송 의원이 당 징계처분을 받기 전에 탈당한 탓에 복당은 최고위원회 승인 없이 지역구가 속한 경북도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의 심사만 거치면 된다.

이만희 경북도당 위원장은 매일신문과의 통화에서 "송언석 의원 복당 문제는 도당 차원에서 결정할 문제가 아니라고 본다. 사건 당사자들은 물론 새 지도부의 의견을 다 들어볼 예정"이라며 "당원자격심사회의 개최 시기 역시 확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한편 송 의원 폭행 사건은 피해 당직자가 송 의원의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의사를 밝히며 지난달 27일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