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북한 동의하면 백신공급 협력 추진하겠다…美도 적극 지지"

"美, 대북 인도주의적 협력 적극 지지"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빈 총리실에서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 확대회담을 마친 뒤 회담 결과 관련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빈 총리실에서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 확대회담을 마친 뒤 회담 결과 관련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북한이 동의한다면 북한에 대한 백신 공급에 협력할 것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호프부르크궁에서 열린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직후 공동기자회견에서 "한국이 글로벌 백신 허브 역할을 할 경우 북한도 당연히 협력 대상이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개도국·저소득국이 공평하게 접종해야 비로소 전 세계가 코로나에서 해방될 수 있다"며 "한국은 백신 보급을 늘려 전 세계 코로나 퇴치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미국도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협력을 적극 지지하고 있다"고 했다. 한미 정상회담 당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남북 대화·협력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힌 점을 언급한 것이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이 공유한 대북정책을 소개하면서 "북한의 호응이 있기를 기대한다"며 "남북 대화·협력이 보다 확대된다면 이는 북미 대화를 촉진하는 선순환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 역시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접근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코로나19 백신 지원책을 언급한 바 있다.

이 장관은 지난 2월 영국 파이낸셜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일정한 여력이 확보될 때 북한을 비롯해 백신이 부족한 나라들에 서로 협력하는 인도주의적인 접근을 게을리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3월 코백스를 통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99만2천회분을 배정 받았고, 지난달 170만4천회분을 받을 예정이었지만 공급이 지연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7위

4 3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