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스가 만남 日 일방 취소? 가토 "그런 사실 전혀 없다"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기후변화 및 환경' 방안을 다룰 확대회의 3세션에 참석해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남아공 시릴 라마포사 대통령, 문 대통령,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 연합뉴스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기후변화 및 환경' 방안을 다룰 확대회의 3세션에 참석해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남아공 시릴 라마포사 대통령, 문 대통령,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정상회담을 갖기로 합의했지만, 이를 일본이 일방적으로 취소했다는 우리 외교부 언급이 14일 오전 나온 가운데, 당일 오후 일본 정부가 "그런 사실이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반박하면서 "이것은 사실에 반할 뿐만 아니라 일방적인 발신은 매우 유감으로 즉각 한국에 항의했다"고 밝혔다. 양 정상 간 정상회담이 불발된 것을 두고 가토 관방장관은 "이번 G7 정상회의에서는 일정 등의 사정으로 인해 한일 정상회담이 실시되지 않았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고, "정상회의 장소에서 짧은 시간 동안 두 정상 사이에 간단한 인사가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앞서 우리 외교부 당국자는 한일 외교 당국이 G7 정상회의 기간 중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총리의 약식 정상회담을 잠정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본 측이 동해 영토 수호훈련을 이유로 실무 차원에서는 합의된 약식 정상회담을 일방적으로 취소했다는 것.

'독도 방어 훈련'으로 알려져 있는 해당 훈련은 우리 해군이 1986년부터 매년 상·하반기에 진행해 왔다. 그동안 이 훈련이 열릴 때마다 일본은 외교 채널을 통해 우리 정부에 반발해 왔는데, 이번에는 공교롭게도 이번 주 예정된 훈련 일정을 두고 1주 전에 열린 G7 정상회의에서 약속한 정상회담을 일방적으로 취소하는 방식으로, 반발 입장을 보인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G7 정상회의 종료 후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스가 총리와의 첫 대면은 한·일 관계에서 새로운 시작이 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지만, 회담으로 이어지지 못한 것을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등과는 따로 만났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7위

3 0 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