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선 준비 탄력…국민의당과 합당 논의, 윤석열 연착륙 유도

조직정비·경선룰 논의 곧 착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 김기현 원내대표와 최고위원들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첫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 김기현 원내대표와 최고위원들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첫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차기 대통령 후보를 결정할 당내 경선의 '심판'으로 확정됨에 따라 제1야당의 대선준비에도 탄력이 붙고 있다.

이 대표는 당의 외연을 확장하는 동시에 야권의 대선주자들을 품기 위한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가장 시급한 과제는 전(前) 지도부에서 결론을 내리지 못한 국민의당과의 합당이다.

이 대표는 전당대회 이튿날인 지난 12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만나 1시간가량 양당 합당과 관련한 논의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전당대회 중에는 이 대표가 안 대표에 대한 사감(私憾)을 여과 없이 드러냈지만 당수(黨首)를 맡은 이상 선공후사(先公後私)의 태도를 견지할 수밖에 없다"며 "합당에 따른 지분분배와 관련한 선문답이 오고갔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야권에서 가장 유력한 대권주자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상대로 강온 양면전략을 구사하며 제1야당으로의 연착륙을 유도하는 중이다.

이 대표는 당내 대선주자들과의 공정한 경쟁과 검증 명분의 파상공세에 대한 당 차원의 보호 등을 당근으로 제시하면서도 '버스 정시 출발론'을 언급하며 마냥 윤 전 총장을 기다리지만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이 대표는 차기 대선까지 남은 시간이 많지 않아 조직정비와 경선규칙 논의에도 곧 착수할 전망이다.

당 관계자는 "조직정비는 당내 세력재편과 직결되고 경선규칙 논의는 당 안팎의 대선주자들에게 유불리로 작용할 수 있어 전당대회에서 불거졌던 계파 논쟁에 다시 불이 붙을 수 있다"며 "이 대표가 계파논쟁을 뛰어넘는 솔로몬의 지혜를 발휘할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7위

4 3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