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수 의원, 이건희미술관 대구 유치건의문 전달

 

김승수 국민의힘 의원(대구 북을)이 14일 안도걸 기재부 2차관을 만나 이건희미술관 대구 유치건의문을 전달했다. 김승수 의원실 제공 김승수 국민의힘 의원(대구 북을)이 14일 안도걸 기재부 2차관을 만나 이건희미술관 대구 유치건의문을 전달했다. 김승수 의원실 제공

김승수 국민의힘 의원(대구 북을)이 14일 안도걸 기재부 2차관과 남동오 문화예산과 과장을 만나 전선문화관 사업 및 제2국립극단 유치, 다목적체육관 건설사업과 함께 '국립 이건희미술관 대구 유치건의문'을 전달했다.

김 의원은 이날 안 차관을 만난 자리에서 "대구시가 6·25 당시 문화예술의 마지막 보루였다"는 점을 강조하며 전선문화관 사업의 국내외적인 의미를 역설했다.

이어 "제2국립극단 설립은 문화예술 균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며 타당성조사 착수를 당부했다.

김 의원은 또 다목적 체육관 사업 역시 대구지역 중 체육관이 유달리 부족한 북구의 상황을 설명하며 "지난해 예산심의과정에서 지적된 토지확보 문제가 해소된 만큼, 올해는 정부 예산에 반드시 반영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의원은 최근 문화예술계에서 가장 큰 관심을 갖고 있는 이건희미술관 유치와 관련해서도 "수도권에 편중된 문화예술 기반시설 문제와 수도권과 지방간의 문화격차 해소를 위해서도 반드시 지방 설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이건희미술관 대구 유치 대구·경북 공동 건의서'를 전달했다.

김 의원은 기재부 예산실장실 및 문화예산과도 연달아 방문, 대구지역 문화예술 예산에 대한 사업 설명서를 전달했다.

이날 기재부 방문은 그간 예산확보에 어려움을 겪어온 대구시의 문화예술 예산 확보 지원을 위해 마련됐다. 대구시 예산관계자를 비롯해 담당 실국장이 참석했다.

김승수 의원은 "이제 치열한 예산확보 경쟁이 시작된 만큼, 대구지역의 유일한 문화체육관광위원으로서 대구시의 문화예술 활성화를 위한 관련 국비 예산들이 차질없이 반영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7위

4 3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