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슨 총리, 文에 "문 대통령 리더십으로 한국 방역 모범, 배울 점 많아"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양자회담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양자회담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재 열리고 있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의 개최국인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와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정상회담을 가진 가운데, 양국이 서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의견을 공유하고 양국의 대응에 대해 서로 평가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존슨 총리에게 "존슨 총리의 결단으로 영국은 세계에서 가장 먼저 백신 접종을 시작했고, 5% 이상의 경제 성장을 예상하며 위기 극복의 세계적 모범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자 존슨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으로 한국은 방역 모범을 보였다. 한국으로부터 배울 점이 많다"고 답한 것.

이 자리에서 두 정상은 양국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굳건한 동반자로 거듭나는 계기를 만들 것을 약속했다고 박경미 대변인은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영국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은 한국에서 주력 백신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설명했고, 이에 존슨 총리는 "양국이 다양한 분야에서 깊이 있는 협력을 모색할 협의체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의 양자회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의 양자회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과 영국 양국의 안보 협력 강화 필요성에 대해서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영국은 한국의 혈맹이다. 한국전쟁 당시 8만명이 넘는 영국인이 참전했던 소중한 우정을 한국인들이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존슨 총리는 "영국은 한국과의 파트너십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 한국과의 안보협력 강화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가진 정상회담에서 공유한 대북정책을 존슨 총리에게 소개하면서 "강한 대화 의지를 발신한 만큼 북한도 긍정적으로 호응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존슨 총리는 영국이 북한에 대사관을 두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문재인 대통령과 존슨 총리는 이란 핵문제, 미얀마 정세, 해양 오염 문제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7위

4 3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